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고점 대비 42%↓ '빅히트', IPO 시장에 찬물...투자 심리 '꽁꽁'

기사등록 :2020-10-16 17:57

"공모주 단물 빠졌다"... 투자자들, 관망 전망
9월 이후 상장 공모주, 성적 기대 못 미쳐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기업공개(IPO) 대어' 빅히트가 상장 후 이틀 연속 하락하며 공모주 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앞선 대형 공모주들의 성적 부진에 '빅히트 쇼크'까지 더해지며 연말 공모주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빅히트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2.29% 빠진 20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상장과 동시에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형성된 후 상한가 기록)했던 주가는 이틀 만에 최고가(35만1000원) 대비 42.88% 하락했다.

빅히트 주가 변동 추이. 2020.10.16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빅히트가 연말 공모주 시장에서 최대 관심주였던 만큼 상장 직후 뛰어든 투자자들은 크게 동요하고 있다. 네이버 종목토론 게시판에는 이틀 만에 4만 여건이 넘는 게시글이 등록됐다. 글쓴이 대부분이 주가 하락에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다.

상장 직후 매매해 수익을 낸 공모주 투자자들 역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개인투자자 윤모(남·32)씨는 "따상상(이틀 연속 상한가)은 못가도 따상으로 마무리할 줄 알았는데 공모주 단물이 다 빠진 것 같다"며 "당분간 공모주 투자는 쉬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모주 시장의 이상 징후는 지난달부터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지난 7월 SK바이오팜이 상장 직후 3연상을 기록해 20만 원대까지 터치했지만 이후 주가가 13만 원대까지 떨어지며 공모주 거품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상장한 카카오게임즈도 한 달 만에 '반토막 주가'로 전환했다. 최근 게임주에 대한 조정이 진행되고 있고, 보호예수에 묶였던 기관 투자자들의 물량이 쏟아져 나오며 주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과열됐던 공모주 열풍이 이성을 찾으면서 뒤늦게 IPO에 나선 중소형 업체들이 직격타를 맞았다. 지난달부터 16일까지 상장한 기업 11곳(스팩 제외) 가운데 비비씨·박셀바이오·원방테크·넥스틴 등 4곳은 시초가부터 공모가를 밑돌았다.

올해 IPO가 재개된 지난 6월 이후 공모주들의 시초가가 대부분 공모가의 100~200% 사이에서 형성된 점을 고려하면 시작부터 기대에 못 미친 성적이다.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상장을 앞둔 대형 공모주 관련주로 투심을 모았던 종목들도 최근 공모주 기대감이 꺾이며 동반 하락했다. 크래프톤 관련주 넵튠은 지난달 말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후 최근 20% 가량 빠졌고, 카카오뱅크 관련주인 예스24도 최근 연일 하락세다.

연말 IPO를 앞둔 기업들도 침통한 표정이다. 앞서 파나시아는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기대 이하의 평가를 받자 상장 일정을 취소했다. 퀀타매트릭스는 몸값을 낮춰 코스닥 상장에 재도전한다.

당초 기관들의 투자금이 마르는 연말이라는 점에서 하반기 공모주 시장의 늪이 더 깊어질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원래 연말에는 공모주가 흥행하기 어렵다"며 "한동안 국내 증시에 대한 조정도 이어질 예정이라 IPO 시장도 부진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