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 문대통령·바이든 "취임 후 조속히 만나 대화하자…북핵 문제 협력"

기사등록 :2020-11-12 11:06

바이든 "한국,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번영의 핵심축(linchpin)"
靑, '日이 통화 빨랐다' 지적에…"9시 통화, 우리 입장 반영한 것"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통해 조속히 만날 기회를 갖자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과 오늘 오전 9시부터 14분간 전화통화를 했다"며 "양측은 취임 이후 가능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 기회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일은 내년 1월20일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제일 먼저 바이든 당선인의 당선을 축하하며 "이번 미국 대선 결과는 바이든 당선인의 오랜 국정경험과 탁월한 리더십, 명확한 비전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오전 9시부터 14분간 전화통화를 했다.[사진=청와대] 2020.11.12 noh@newspim.com

문 대통령은 또한 바이든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재향군인의 날을 맞이해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것과 최근 국내 언론에 기고문을 통해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한반도 발전과 평화 정책의 높은 관심을 표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0년간 민주주의와 인권 등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델라웨어 로이터=뉴스핌] 김사헌 기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연설 도중 특유의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20.11.07 herra79@newspim.com

◆ 바이든 "韓,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번영의 핵심축(linchpin)"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이 인도태평양지역에 안보와 번영에 있어 '핵심축'"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앞으로 코로나 대응, 보건안보, 세계 경제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의 긴밀한 대응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 대응을 해온데 대해 문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다행히 백신이 개발되고 있어 길이 열리고 있으며, 앞으로 신행정부 출범 때까지 코로나 억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 전경.2020.10.30 noh@newspim.com

◆ 靑, '日이 전화통화 30분 빨랐다' 지적에…"9시 통화, 우리 입장 반영한 것"

이밖에 청와대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보다 30분 먼저 바이든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한 것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의) 오전 9시 통화 시간은 우리 입장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쉽게 말해 우리가 먼저 9시에 하자고 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또한 "원래 오전 10시로 생각했다가 업무가 시작하는 9시로 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정상간 통화는 상호조율에 따라 편안한 시간에 하는 것"이라며 "누가 먼저냐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