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산은 "한진칼 투자…항공업 구조 개편 지원 목적"

기사등록 :2020-11-23 10:15

"조원태 회장 등 계열주 경영권 보호 목적 없어"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산업은행은 한진칼에 8000억원 규모의 투자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현 계열주의 경영권 보호가 아니라 항공산업 구조개편 작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함"이라고 23일 밝혔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 배포를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과 항공업 구조개편을 위해 한진칼에 대한 보통주 투자가 필요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산은은 "한진칼에 직접 주주로서 참여해 구조 개편 작업의 성공적 이행 지원과 건전·윤리 경영의 감시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며 "구조 개편 작업을 통해 한진칼은 지주회사로서 전체적인 통합과 기능 재편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진행될 PMI의 계획 수립 단계에서 세부적인 통합·재편 방안 및 운영 체계가 결정되므로 산은이 컨트롤 타워인 한진칼에 투자해야만 어떠한 형태의 통합·재편 방안 구조가 설계되더라도 그에 관계없이 소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산은은 또한 "대한항공의 추가적인 자본 확충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실익은 크지 않다"며 "세부적인 통합·기능 재편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진칼에 대한 신규 투자가 구조개편 작업의 전체적인 지원 및 감독에 있어 기대되는 의의와 효용이 크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산은은 "국책금융기관으로서 국가기간산업의 근본적인 개편 작업이 갖는 의의와 중요성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책임을 부담하고 있다"며 "근거없는 의혹제기와 비난에 대하여도 의연하고 단호히 대처하며 금번 항공산업 구조 개편 작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