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독일 4월까지 봉쇄할 듯...메르켈 "10주 더 강한 조치 필요"

기사등록 :2021-01-12 20:19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독일의 코로나19(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면 봉쇄조치가 4월 초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12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빌트(Bild)지를 인용,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8~10주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베를린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독일 베를린의 코로나19(COVID-19) 검진 센터 앞에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2020.12.18 gong@newspim.com

메르켈 총리는 기독민주당(CDU) 내부 회의에서 "영국을 기점으로 퍼진 변종 바이러스 확산을 막지 못하면, 부활절까지 신규 확진자 수가 10배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5일 독일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200명 이상인 코로나19 급확산 지역에서의 주민 이동거리를 반경 15km 이내로 제한하고, 사적 모임 인원수 제한도 2개 가구 5명에서 같은 가구 외 1명으로 강화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실시한 비필수 상점 휴업령을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이날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 격인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독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93만3826명으로 하루 동안 1만2802명, 누적 사망자는 4만1577명으로 891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