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尹,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만 임명 의결...김종인은 '보류'

기사등록 :2021-11-22 15:27

전략부총장 윤한홍·조직부총장 박성민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안건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윤 후보는 이날 당 최고위를 처음 주재한 자리에서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 두 분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는 안을 최고위에 올리겠다"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선 계속 말씀을 올렸는데 조금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본인께서 최종적으로 결심하면 그때 올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2 leehs@newspim.com

그는 김한길 전 새천년민주연합 대표가 위원장으로 오는 '새시대준비위원회'에 대해선 "정권교체에 동참하려는 분들과 함께 선거운동을 해보려고 한다"며 "아무래도 당 선대위보다는 규모가 훨씬 작겠지만 구성과 활동 상황에 대해서는 정기적으로 최고위에서 공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관련해서 상임위원장 두 분과 이양수 수석대변인 임명 안만 최고위에 부의해 협의 절차를 거쳤다"며 이준석·김병준 상임위원장 인선 결과를 알렸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직 수락까지 하루이틀 더 시간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선 "저도 잘 모르겠다"며 "어제 제가 말씀을 다 드렸는데 오늘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부의하는 부분에 대해 하루이틀만 좀 시간을 더 달라고 하셨다"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의 연기 요청 시점에 대해선 "어젯밤에서 오늘 아침 사이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때문에 김 전 위원장을 설득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여러분이 취재해보시라"며 "저도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회동을 갖고 "우리 선대위의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님이 맡으시고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맡기로 했다"며 "이와 별도로 김 전 대표께서 새시대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정권교체에 함께하시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당 사무부총장을 기존 성일종, 김석기 의원에서 윤한홍, 박성민 의원으로 각각 교체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윤한홍 부총장은 전략 기획, 박성민 부총장은 조직을 맡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김병민 대변인의 인선이 빠진 이유에 대해선 "오늘은 수석 대변인인 저만 협의 완료했고 추후 대변인을 보강할 예정"이라며 "한꺼번에 대변인 몇 분을 선임하려고 조금 미뤄졌다. 다음 회의 정도엔 협의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