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안' 집단소송 8일 접수 마감..5000명 달할듯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깨끗한 나라가 제조한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피해자들의 집단소송 접수가 8일 마감된다.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들의 집단소송(손해배상청구)을 진행 중인 법무법인 법정원은 8일 오후 5시까지만 소송 신청을 받겠다고 밝혔다.

앞서 법정원은 지난달 25일 소송을 신청한 이들을 대상으로 1차 소장을 접수했다. 1차 집단소송 원고는 총 3323명이다. 소송 규모만 90억원이다.

이후 31일까지 신청한 이들은 2차 소송인단으로 확정된다.

법무법인 법정원 측은 "환불 인원 등을 다 제외한 집단소송 참여 인원은 최종적으로 약 5000여명으로 예상된다"며 "2·3차 소장 접수는 다음주 중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릴리안 생리대 제품을 사용하고 신체적 증상이나 정신적 고통 피해를 당한 소비자들의 피해 구제를 위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이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하고 부작용이 생겼다는 피해자들 제보가 이어진 이후 집단소송이 제기됐다.

법무법인 법정원은 포털사이트 다음과 네이버에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를 위한 집단소송 준비모임'을 개설하며 피해자들의 사례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틀만에 카페 가입자수가 1만명을 넘어섰고, 현재는 3만명을 돌파했다.

깨끗한 나라는 지난달 23일 릴리안 생리대 전제품에 대한 무조건 환불을 결정했고, 하루 뒤 전제품 생산 및 판매 중단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여성환경연대가 김만구 교수(강원대 환경융합학부)와 지난 3월 진행한 생리대 성분 검출 조사에서 가장 많은 총휘발성유기화합물질(TVOC)이 검출된 제품이 릴리안 생리대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졌다.

여성환경연대 내부 이사 중 한명이 유한킴벌리 임원이라는 점이 확인되면서 표적 검사일 수 있다는 의문까지 나왔다. 김만구 교수는 재직 중인 강원대 연구팀이 전혀 유한킴벌리로부터 지원 받지 않았다며 유착설이 일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생리대검증위원회와 회의를 열고 3월 진행한 생리대 유해성분 검출 실험이 "과학적으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업체명이나 제품명 공개 없이 신뢰성에 대한 공방이 계속되자 식약처는 4일 실험 대상이 된 10개 1회용 생리대 제품명을 모두 공개했다.

현재 식약처는 국내 시판 중인 생리대 제품에 대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출시험 대상을 10종에서 86종으로 확대해 진행 중이다.식약처는 1차적으로 10종의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사 결과를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