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외주비 1000억 원 인상…하청직원 처우 개선

본문내용

[뉴스핌=전민준 기자] 포스코가 외주비를 1000억 원 인상하기로 했다. 늘어난 외주비는 사내 하청업체 직원의 처우 개선에 쓰기로 했다.

10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는 외주사 노사 대표들로 구성한 ‘포스코 사내하청 상생협의회’에서 정부 권장 및 사회 통념 수준의 외주사 직원 임금 수준을 위한 외주비 인상 요구를 수용하기로 했다.

이에 포스코는 올해 ‘두 자릿 수 임금인상’을 위해 외주비를 1000억 원 수준 증액한다. 또 ,차후 3년간 외주비를 단계적으로 늘려 외주사 직원들의 임금인상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외주비 인상으로 포스코는 현재 포항과 광양에서 근무하고 있는 1만5000여명의 외주작업 직원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사회 양극화 해소에 대한 포스코 노사의 공감과 통큰 양보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금까지 외주사와 계약할 때 포스코 임금 인상률 보다 높은 수준의 임금 인상률로 계약에 반영해 왔다. 전체 외주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두 자릿 수 임금인상을 할 수 있도록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썸네일 이미지
<CI=포스코>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