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도 본격 진출...'AI 네트워크 솔루션'수출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현지 이통사와 인공지능(AI)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인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손꼽히는 AI 기술력을 강화하고 신규 해외 시장 개척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인도 이동통신사 바르티 에어텔(회장 수닐 바르티 미탈)과 전략적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AI 네트워크 솔루션을 수출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바르티 에어텔은 인도를 기반으로 전세계 20개국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 중인 통신 기업이다. 가입자는 인도의 2억 8000만명과 인도 외 1억명 등 약 3억 8000만명 규모로 세계 3위다.

썸네일 이미지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인도 이동통신사 바르티 에어텔(회장 수닐 바르티 미탈)과 전략적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양사의 합의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박정호 사장과 바르티 에어텔의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이 만나 차세대 네트워크 진화 방향과 서비스 혁신에 대해 논의하면서 시작됐다는 설명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SK텔레콤의 '차세대 AI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오는 2019년까지 인도 전국망에 구축하기로 계약했다. 5세대(5G) 및 사물인터넷(IoT) 생태계 확대와 네트워크 가상화(NFV) 기술 분야에서도 협업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공급하기로 한 차세대 AI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은 통신 트래픽을 최적화해 전송하고 장애를 발견해 스스로 복구하는 등 '통신망의 심장' 역할을 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과 SK(주) C&C 개발 인력 250여명이 2년간 자체 개발했다.

이달 중 SK텔레콤의 핵심 기술 인력을 인도로 파견해 현지 네트워크 구조 분석에 착수하면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AI 네트워크 핵심 기능을 바르티 사에 시범 적용하고 오는 2019년까지 현지 상황에 맞는 최적화 구축을 완료한다.

국내 중소장비 회사들도 'ICT코리아 함대'를 구축하고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SK텔레콤은 중소 장비업체들과 글로벌 진출 기회를 공유함으로써 ICT 생태계를 확대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사장은 "이번 협력은 새 ICT 시대의 협업 성공 사례로 평가 받을 것"이라며 "양사 혁신 DNA가 시너지를 내고 고객들이 한 단계 진화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