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중국당국 거래소폐쇄 경고에도 거래 가격 다소 회복

본문내용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경고하고 나섰으나 추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다소 안정을 되찾는 모습이다. 중국 훠비왕(火幣網)에 따르면 지난 10일 2만3668위안까지 하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거래소 폐쇄 이슈에도 불구하고 13일 2만5277위안까지 가격을 회복했다.

중국당국이 가상화폐 폐쇄 통보를 내릴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13일 오후 훠비왕 등 주요 중국 가상화폐 거래소에 접속한 결과, 실제로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거래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최종 폐쇄 명령이 내려진다해도 장외거래까지 막지는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가상화폐 이미지 <출처=바이두>

상하이증권보, 증권시보 등 중국 유력 경제매체들도 13일 “금융감독당국 관계자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통보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며 "하지만 아직 거래소는 정상 운영되는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성숭청(盛松成) 인민은행 참사관은 13일자 상하이증권보 인터뷰에서 “가상화폐는 익명으로 계좌이체가 가능해 돈세탁에 악용되고 중국 자본시장 관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당국은 가상화폐를 통한 위법행위를 감독할 것이다”고 밝혔다. 사실상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에 대한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풀이됐다.

성숭청 참사관은 이어 “가상화폐는 법정화폐를 대신할 수 없으며, 미래의 디지털화폐를 통한 무현금사회 역시 중앙은행이 통제할 것”이라며 “기술의 발전은 인류사회의 진보를 가져왔으나, 기술이 국가 경제정책을 대신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국 감독당국은 가상화폐 규제 강화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지난 4일 중국 인민은행 등 주요 부처는 신규 가상화폐공개(ICO) 전면 금지를 발표했다. 이어 지난 8일 중국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 만에 14%넘게 폭락하기도 했다.

연 초 인민은행은 중국 3대 비트코인 거래소인 훠비왕(火幣網), OK코인, BTC차이나 대표들에게 거래 규정 준수를 지시하면서, 사안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를 중단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관리감독이 강화되면서 중국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량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7월 한달간 중국 비트코인 거래액은 301억7000만위안으로, 전세계 거래량의 30%를 차지한다. 예전엔 80%를 넘었던 중국의 가상화폐 거래규모가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중국 가상화폐 관계자들은 중국 내 거래소가 폐쇄되더라도 가상화폐 장외거래(OTC)는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OK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소들도 9일 성명을 통해 “당국의 공식적인 거래소 폐쇄 통보는 없었다”며 “거래소가 폐쇄되더라도 장외거래는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상화폐 장외거래시장을 이용하는 중국인들은 주로 웨이신(微信, 위챗), QQ등 SNS메신저를 통해 거래를 확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첫 거래를 원하는 사람은 지인의 소개를 통해 가상화폐 장외거래 위챗방에 초대된다. 보통 거래 안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담보자에게 1%정도의 거래수수료를 지불한다”며 “주로 60만위안 이상의 대액거래 위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장외거래시장은 거래소와 달리 거래주체간의 신용을 담보로 거래가 진행되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지만, 거래가 간편하고 관리감독을 피할 수 있다.

장외거래시장을 찾는 중국인들이 늘어나면서, 가상화폐 거래소가 폐쇄되더라도 그 충격이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다. 올해 2월 인민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소 단속에 나서자 장외거래시장 로컬비트코인즈(Localbitcoins)를 통한 가상화폐 위안화 거래는 42배나 급증하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