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美 첫 번째 선재공장 준공…연산 2만5천톤 규모

본문내용

[뉴스핌=전민준 기자] 포스코가 미국에 첫 번째 선재공장을 준공했다.

연산 2만5000톤(t) 규모로, 세계 최대 선재시장인 미국 공략을 강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선재는 자동차, 전자, 산업기계, 건설 등에 사용되는 볼트, 너트, 베어링 만드는 데 사용하는 철강제품이다.

24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오준 회장은 지난 23일(미국 현지시간 22일) 미국 중부 인디애나주 제퍼슨빌에서 에릭 홀콤, 인디애나 주지사, 트레이 홀링스워스 하원의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재 가공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오준 회장은 “미국 자동차사 및 부품사들은 양질의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자체 경쟁력을 높여 상호 윈윈할 수 있게 됐다”며 “포스코의 미국시장 진출로 선재를 사용하는 국내 부품사들이 미국시장에 진출하는 데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포스코가 지난 23일(미국 현지시간 22일) 미국 인디애나주 선재 가공센터 준공식을 가졌다.<사진=포스코>

이번에 준공한 선재 가공센터는 원소재인 선재를 공급받아 열처리, 불순물제거, 가는 선재로 가공하는 과정을 통해 고객사가 원하는 두께, 강도의 최종 제품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지난해 4월 착공해 총 2090만 달러를 투입했다. 해외 선재 가공센터로는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다.

포스코는 미국 현지 철강사들이 생산하지 않는 고가의 자동차용 부품 및 베어링 위주로 생산한다. 또, 고객사에게 단순 제품판매 뿐 아니라 품질지원, 신강종개발, 이용기술 제공까지 고객사 현지 서비스를 한층 강화해 미국 현지 고급선재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들은 미국에 진출한 한국 중견기업 심블렉스, 태양금속과 미국 현지 자동차 부품사 닛산, 폰타나 등에 납품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