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우디에 석유거래 위안화 결제 요구"

본문내용

[뉴스핌= 이홍규 기자] 중국이 석유 거래를 위안화로 하도록 사우디 아라바이아에 요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같은 전망이 현실화하면 나머지 산유국도 사우디를 따라가 결국, 기축 통화로서 미국 달러화의 지위가 타격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썸네일 이미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블룸버그통신>

11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매체 CNBC뉴스는 하이프리퀀시이코노믹스의 칼 웨인버그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발언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그는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큰 석유 수입국 지위를 미국에서 뺏었기 때문에 석유 수요에서 가장 지배적인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는 이 점을 주시해야 한다"면서 1~2년이 지나면, 중국은 미국의 수요를 크게 앞지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웨인버그 이코노미스트는 "석유 가격이 위안화로 책정되는 때가 도래할 것으로 보는데, 중국이 사우디를 강요하려 하는 만큼 사우디가 이 제안을 받아들이면 그 즉시 나머지 석유 시장도 사우디를 따라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수 년간 달러화에 반대 입장을 보인 일부 국가는 이 같은 시도를 해왔다.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와 중국은 원유 거래 시 달러가 아닌 통화로 거래하는 환경을 운영하려 했다.

석유를 어느 통화로 결제할 지 여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리더격인 사우디의 행보에 달려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1974년 사우디는 미국과 맺은 합의에 따라 석유 수출 거의 모두를 달러로 결제했다.

그러나 중국의 전 세계 석유 수입량이 증가함에 따라 달러로 석유를 구매하는 방안은 중국에 점점 '짜증나는(irritable)' 것이 되고 있다고 매체는 해석했다. 최근 수 년간 중국은 석유 결제 통화에 관해 사우디에 압력을 높여왔다.

웨인버그 이코노미스트는 석유 시장이 달러에서 벗어나 위안화로 석유 거래를 할 경우 "전반적으로 미국 증권들(securities)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증권이든, 상품과 서비스든, 중국 제품 수요가 높아질 것"이라면서 "이는 중국 성장에 플러스다. 중국이 이 같은 일이 일어나길 바라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