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3Q 기업 실적, 비관하긴 일러"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13일 오후 3시 5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성수 기자] 허리케인 어마 등 충격으로 미국 3분기 기업 실적에 대한 비관적 전망이 잇따르지만 실망하기는 이르다는 분석이 나왔다. 세계 경기 호조와 달러 약세, 기업 이익률 개선의 '3박자'가 맞아 떨어지면서 3분기에도 호실적이 이어질 것이라는 진단이다.  

톰슨로이터 자료에 따르면 월가 전략가들은 S&P500 기업들의 순익이 전년대비 4.6%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초의 5.9%와 한 해 전의 14.9%에서 하향된 수준이다.

그러나 12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해외 투자은행(IB)들이 이보다 높은 실적 증가율을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업들의 실적 증가율 전망치는 해당 실적 발표 시즌이 다가올수록 하향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처럼 가파르게 하락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진단이다.

JP모간은 "실적 전망이 지나치게 낮게 형성돼 있다"고 지적했고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는 "3분기 실적 호조 기대감이 증시에 반영돼 있다"고 진단했다.

썸네일 이미지
S&P500 기업들의 분기말 순익 증가율 예상치(흰색)와 실제 증가율(남색). 기업 이익 증가율이 계속 예상치를 웃돌았음을 알 수 있다. <자료=팩트셋>

◆ 세계경기 '훈풍'…달러 환차익+이익률 기대

전문가들은 세계 경제가 다같이 성장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5%에서 3.6%로 0.1%포인트(p) 상향했고, 내년 전망치도 3.7%로 기존 전망보다 0.1%p 높였다.

긍정적인 경기 전망에 힘입어 전세계 증시도 일제히 상승하고 있다. 미국과 독일 증시는 최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일본 증시는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세계 경기가 호조를 이어갈 경우 S&P500지수에 상장된 다국적 기업들도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달러 약세 또한 긍정적 재료다. 해외에 있는 미국 기업들은 달러 약세가 나타날 경우 환차익을 통해 순익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2011년 이후 처음으로 달러가 미국 기업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매출 대비 이익률(마진)도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월가에서는 3분기 기업 이익률이 전분기에 비해 0.52%p 하락할 것이며, 에너지주와 기술주만 이익률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JP모간은 이러한 전망이 다소 "보수적"이며 실적 개선에 이익률이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BofA의 사비타 수브라마니안 투자 전략가는 "현재까지 실적 발표를 한 기업들 중 87%는 순익이 예상치를 웃돌았으며 70%는 매출과 순익이 모두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BofA가 기록을 시작한 2012년 이후로 지난 2분기에 이어 가장 양호한 기록이다.

◆ 임금 상승 '부담' vs 감세 효과 '안갯 속'…"랠리 보장 없다"

다만 기업 실적에 영향을 미칠 다른 변수도 있다. 임금 상승률이 대표적이다. 금융위기 후 미국 임금 상승률은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었는데, 이는 기업들의 이익률이 개선되는 데 도움이 됐다.

그러나 작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한 저소득 노동자 계층은 임금 상승률이 오를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 경우 미국 기업들의 이익률에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물가가 오르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인상을 가속화하는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골드만삭스의 미국 주식 부문 수석전략가 데이비드 코스틴은 "기업 경영자들이 실적발표에서 임금 압박과 고용 유지 여부에 대해 언급해야 한다는 것은 이번 실적 시즌이 (투자자들에게) 어떻게 해석되느냐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약속한 법인세 인하 역시 올해 안에만 합의가 이뤄진다면 내년 실적 전망치도 대대적으로 바뀔 것이란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5%의 법인세를 20%로 인하할 때 중산층 가구 당 4000달러의 임금 인상 효과를 거두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다만 월가 이코노미스트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맞아떨어지더라도 실제 소득 인상 효과가 실현되기까지 8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 기업 실적이 좋다고 해서 꼭 증시가 추가 상승할 거란 보장도 없다는 지적이다. 

수브라마니안은 "뉴욕 증시는 이미 밸류에이션이 높은 데다, 시장 관심도 (실적보다는) 정부 정책으로 이동했다"며 "기업 실적이 예상을 웃돌아도 (주가 상승이라는) 보상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상황이 2000년대 IT 버블 이후 처음으로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최근 5년간 S&P500지수 <사진=블룸버그>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