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7] '매출 2조'게임사 등장...16일 '역대급' 잔치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 2017'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넷마블게임즈·넥슨·텐센트 등 국내외 게임사를 비롯, HTC·엔비디아 등 글로벌 ICT 기업들까지 총출동한다. 게임업계 '2조원 시대'를 맞아 2758개 부스가 조기 마감되는 등 전시회 규모도 '역대급'이다. 오랜만에 재부상한 PC온라인 게임과 e스포츠 콘텐츠 확대 등 새롭게 즐길거리도 추가돼 어느해보다 풍성한 게임쇼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15일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 조직위)에 따르면 게임쇼 '지스타'는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지스타는 독일의 게임스컴, 미국의 E3, 일본의 도쿄게임쇼에 이어 세계 4대 게임쇼로 평가받는다. 지난 2005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13번째다.

썸네일 이미지
'지스타 2017' 기자간담회가 26일 코엑스에서 열렸다. <사진=지스타조직위>

올해 지스타의 슬로건은 ‘당신만의 게임을 완성하라’는 의미를 담은 '컴플리트 유어 게임(Complete your game)'이다. 지난 9월 참가사들로부터 이미 2758개 부스를 확보, 일찌감치 '사상 최대 규모' 게임쇼를 예약했다.이번 지스타의 '역대급' 흥행을 점칠 수 있는 대목이다.

일반 관람객 대상의 BTC관은 130개사에 걸쳐 1655부스, 기업간 비즈니스 전시관인 BTB관은 527개사 1103부스다. 예상보다 많은 기업들이 부스 확보에 나서면서 참가 신청이 조기 마감됐다. 사전신청 기간 중 전 부스가 조기 완판된 건 지스타 역사상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3분기 누적매출 약 1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초 연매출 2조원이 확실시되는 넥슨이 메인 스폰서를 맡아 흥행을 이끈다. 넥슨은 역대 최대 규모인 300 부스를 확보해 '오버히트'·'피파온라인4' 등 총 9종의 신작 게임을 공개하고 역대 최대 규모의 'e스포츠 존'을 연다.

올해 'WEGL'이라는 브랜드를 론칭한 액토즈소프트는 넥슨과 동일한 규모인 300 부스를 확보해 e스포츠 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한다. e스포츠를 신사업으로 선정하고 대대적인 사업 개편에 나선 액토즈소프트는 이번 지스타에서 '오버워치'·'하스스톤'·'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등 글로벌 인기 종목으로 구성된 e스포츠 이벤트를 선밸 예정이다. 대회엔 전 세계 12개국에서 온 120명이 출전한다.

넷마블·컴투스·게임빌·NHN엔터테인먼트·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굵직한 게임사들도 대형 부스를 꾸리고 관람객을 맞이한다. 특히, PC 온라인게임 '배틀그라운드'를 전 세계에 흥행시킨 블루홀은 창사 10년만에 지스타에 데뷔한다. 블루홀은 사전 확보한 200 부스로 e스포츠로서의 배틀그라운드를 테스트한다. 최신 중계기술을 총 동원해 80명이 동시에 플레이하는 e스포츠 콘텐츠를 선봴 예정이다.

3분기 누적매출 1조8000억원으로 넥슨과 함께 게임사 연매출 2조원 시대를 예약한 넷마블도 '테라M'·'세븐나이츠2'·'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카루스M' 등 대형 모바일 신작 4종을 최초 공개한다. 이 게임들을 관람객들이 가장 먼저 접해볼 수 있도록 260여대의 대규모 시연대를 꾸린다.

썸네일 이미지
'지스타 2016' 현장 <사진=넥슨>

지난해 지스타에서 처음 등장한 '미래게임'인 가상현실(VR) 게임은 올해 한층 진화한 모습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 지스타에서 VR 디바이스인 '바이브(VIVE)'의 국내 출시를 알렸던 HTC는 올해 단독 부스를 확보해 VR 체험존을 운영한다.

국내 게임사 엠게임은 '열혈강호 액션 VR'과 '프로젝트X' 등 그동안 공들여왔던 VR 액션 게임을 공개하고 와이제이엠게임즈도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서 톱셀러 1위를 차지한 VR게임 '오버턴' 체험존을 운영한다. '스페셜포스 VR'을 최대 3인이 동시에 협업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 버전도 HTC 바이브 부스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그밖에 게임산업 주요 사안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컨퍼런스 'G-Con 2017'도 열린다. 국내외 게임산업 주요 관계자들이 연사로 참석하며 VR·플랫폼·모바일 등을 주제로 12개 세션이 진행된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