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중립지대 단일후보 확정…경선에 미칠 영향은?

본문내용

[뉴스핌=이윤애 기자] 한선교 의원(4선)이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중립지대 단일 후보로 선출됐다.

7일 중립후보 단일화 추진위원장을 맡은 나경원 의원은 전날인 6일 오후부터 7일까지 한국당 지지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 후보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한 의원과 친홍(홍준표)계로 분류되는 김성태 의원, 친박(박근혜)계 홍문종 의원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썸네일 이미지
자유한국당 '중립지대 단일후보' 원내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여론조사 결과 발표를 마치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한 의원은 "당의 사당화 방지, 당의 화합, 문재인 좌파 정부의 독주를 저지하는 (다른) 두 후보님들의 뜻을 받아서 앞으로 있을 본선에서 당선돼 그 뜻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단일화 경선에서 패한 이주영·조경태 의원은 한 의원의 당선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의원은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우리 당의 고질이라고 할 수 있는 계파정치 극복과 사당화 방지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기 때문에 전폭적으로 한 의원의 당선을 위해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우리 당의 변화와 혁신, 새 바람을 일으키기 위한 구당적 결단이었다"며 "계파 갈등을 뛰어넘는 새로운 당의 변화를 만들어가고자 중립 후보 단일화를 추진했다"고 단일화 의의를 밝혔다.

앞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친홍 김성태, 친박 홍문종 양강구도로 예상됐다. 하지만 중립지대 단일화로 '3강' 구도로 재편됐다. 이날 한 의원의 선출이 남은 4일간의 경선기간 중 선거판을 뒤흔들지, 찻잔 속의 태풍으로 그치게 될지가 초미의 관심이다.

한 의원은 지난 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중립후보 단일화 토론회에서 "나라가 이렇게 좌파독재정권으로 치닫고 있는데 한국당은 부끄럽게도 다른 세상에서 계파싸움, 감정싸움을 하고 있다"며 친홍과 친박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그는 특히 "당을 이끄는 지도자가 상대 계파를 향해 바퀴벌레나 암덩어리, 고름이라는 말까지 하고 있는데 그런 표현을 쓰는 건 옳지 않다"고 홍준표 대표를 콕 집어 비판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보수대통합이란 당을 떠났던 의원 몇 명이 돌아오는 게 아니라 지난 2012년 대선 때 박 전 대통령이 받았던 51%의 지지가 다시 보수당으로 찾아오게 하는 것"이라며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한국당이 다시 태어날 수 있는 커다란 계기가 될 것이다. 제가 당내 통합을 이루고 보수의 지지를 받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 의원은 러닝메이트라고 할 수 있는 정책위의장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그는 "(정책위의장으로 함께 출마하자고) 제일 먼저 얘기를 나누던 분이 있다"며 "그 분과 대화를 마무리 하면 그 결과에 따라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당내에서 '원조 친박'이었던 한 의원이 중립지대 단일후보가 된 데 대해 제기하는 의구심은 넘어야 할 산이다.

홍문종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한 의원을 향해 "과연 중립이었던가", "계파가 아니었다고 말하기 좀 그렇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원조 친박이었지만, 돌아선 '탈박'으로 분류된다. 그는 이에 대해 "당의 소위 유력후보 두 분이 계시는데 그분들은 다 일정 숫자의 그룹들이 지지한다"며 "우리는 거기서 지지하지 않고 도와주지도 않는 후보다"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