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임직원, 주 35시간만 일하고, 월급은 똑같이 받는다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신세계그룹이 임금 하락 없이 근로시간만 단축하는 파격적인 근로정책을 내놨다.

썸네일 이미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국내 대기업 최초로 선진국 수준의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해 임직원들의 삶의 질과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근로시간을 법정 기준(주 40시간)보다 5시간 단축하는 것이다.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일하게 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면 된다. 업무 특성에 따라서는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이 가능하다.

백화점이나 이마트 점포의 경우 근무스케줄을 조정, 전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또한 신세계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하락은 없다는 설명이다. 

일하는 시간은 줄이면서도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하고,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 인상 역시 추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의 주 35시간 근무제는 대한민국 대기업 최초로서 유통업계는 물론 국내 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연간 근로시간을 OECD 선진국 수준인 1800시간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대한민국의 연간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회원국 중 두번째로 길다. 신세계의 이번 조치는 선도적 사례로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근로시간단축은 2년전부터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 이며“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고, 선진 근로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 등의 경우 근무시간 축소와 병행해 영업시간도 줄인다. 이마트는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점포의 영업 마감 시간을 약 1시간 앞당길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