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CES 2018] LG전자, '올레드 협곡' 설치…화소로 만든 대자연

기사등록 :2018-01-08 10:00

55형 곡면 올레드 246장…20억개 자발광 화소

[뉴스핌=김지나 기자] LG전자가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인치 올레드 246장으로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8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길이 16m, 너비 16m, 높이 6m 공간을 마련했다.

LG전자가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사진=LG전자>

가운데 구부러진 길을 만들고 길 양 옆에 협곡처럼 올록볼록한 모양으로 올레드 월을 세웠다. 관람객들은 28m에 달하는 길을 걸으며 총 20억 개 올레드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영상을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구불구불한 협곡의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볼록한 모양으로 구부린 사이니지 156장, 오목한 형태 사이니지 90장을 사용했다.

올레드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어 얇고 구부리기 쉽다.

LG전자는 올레드 협곡을 통해 올레드만이 구현할 수 있는 생생한 색감과 완벽한 블랙의 대비를 보여준다. 협곡을 구성하는 246장 올레드에서는 '올레드로 만나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주제로 협곡, 빙하, 폭포, 숲, 하늘, 눈보라 등 동영상을 2분 30초 동안 상영한다.

LG전자는 관람객들에게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하기 위해 초고화질 카메라 14대를 동원했다.

북미, 남미 등에 위치한 세계 최대 사암(砂岩) 협곡 '앤털로프캐니언(Antelope Canyon)', 세계 최대 해안 빙하 지역의 '컬럼비아 빙원(Columbia Icefield)', 세계 최대 규모 폭포 '이구아수 폭포(Iguazu Falls)' 등 세계 곳곳을 다니며 영상을 촬영했다.

올레드는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빛샘 현상이 없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동일한 화질을 구현한다. 관람객들이 붐비는 전시장, 공공장소 등에 최적인 이유다.

LG전자는 그동안 CES에서 올레드 구조물을 꾸준히 설치해왔다.

2015년에는 날개 모양으로 올레드 TV 64대를 펼쳐놓은 '비상의 날개'를 설치했고, 2016년은 천정에 돔 형태로 올레드 TV 122대를 배치한 '돔 씨어터'를 설치했다. 또 2016년~2017년에는 터널 형태로 올레드 사이니지 216대를 이어붙인 ‘올레드 터널’ 등을 선보였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올레드만이 보여줄 수 있는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 강점을 전 세계에 알려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지나 기자(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