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 군산공장 폐쇄…산업부 "종합 대책 마련중"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GM대우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종합대책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13일 "GM대우의 군산 공장 폐쇄와 관련해 상황의 시급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조만간 관계부처와 함께 종합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GM)는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한국GM 군산공장.<사진=한국GM>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 "최근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한국GM 임직원, 군산 및 전북 지역 사회와 정부 관계자의 헌신과 지원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산공장은 최근 3 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 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

제너럴모터스(GM)는 전 세계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사업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사업 구조를 개편해 왔으며 현재 한국GM을 위한 해결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한국GM과 주요 이해관계자는 한국에서의 사업 성과를 개선하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으므로 한국GM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성훈 기자 (j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