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풀 스타트업 '럭시' 인수

지분 100% 인수 후 자회사 편입 예정..."택시 공급 부족 카풀로 보완"

본문내용

[ 뉴스핌=성상우 기자 ]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가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럭시'의 지분 100%를 인수,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럭시는 지난 2014년 모바일 콘텐츠업체 '다날' 출신 멤버들이 주축이 돼 창업한 승차 공유 스타트업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서비스 '럭시'를 통해 택시 서비스를 보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정된 택시 공급으로 카카오택시를 통해 이뤄지는 택시 호출을 제때 충족시키지 못하는 불편함을 카풀 서비스를 통해 보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에 인수 직후부터 럭시와 사업 관련 본격적인 논의와 협력을 시작한다. 다양한 이해 관계자 및 업계 종사자, 이용자 등 의견을 반영해 택시와 카풀 업계,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수 있는 서비스를 탄생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가 쌓아온 인프라와 노하우를 럭시와 공유해 카카오 T를 비롯한 다양한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해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정주환 대표는 "럭시는 이동하는 모든 순간을 더 빠르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가고자 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비전을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는 파트너"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의 지속 성장과 종사자 수익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