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리아 미군 철수" vs 마크롱·헤일리 "계속 주둔"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로이터통신] 김성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와 관련해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등 주요 인사들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뉴스핌 로이터]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 주둔한 미군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본국으로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의 임무는 바뀌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에 주둔한 미군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본국으로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슬람국가(IS)를 완전히 부숴버릴 것이며 다시는 이 세력이 돌아오지 못하는 여건을 만들어 버릴 것"이라며 "또한 우리는 지역 동맹과 파트너들이 이 지역을 지키기 위해 군사적 및 재정적으로 더 높은 책임감을 가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대사는 시리아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BFM TV와의 인터뷰에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군의 시리아 주둔이 필요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니키 헤일리 대사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목표하는 바를 달성하기 전까지 시리아에 배치된 미군을 철수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목표를 세 가지로 제시했다. 시리아 정부의 화학 무기 사용 중단과 이슬람국가(IS)의 굴복, 이란의 행보를 주시하기 위한 거점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헤일리 대사는 "미군이 가족의 품에 안기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이지만 이 세 가지 사안이 성취될 때까지 군대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