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지자체, 올해 지방투자 3500억 창출 추진

31개 지방투자기업에 보조금 458억원 지원
전년대비 3배 늘려…일자리 600여개 창출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와 지자체가 지방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올해 35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11개 지자체와 협력해 31개 기업에 약 3500억원 규모의 지방투자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향후 62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최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들 기업에 총 458억원(국비 318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보조금을 신청한 기업은 전년동기에 비해 크게 늘었다. 특히 개성공단 피해기업의 대체투자가 11건에 달한다. 이는 작년 11월 정부가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대한 추가피해 지원 결정(660억원)으로 기업들의 투자여력이 확보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썸네일 이미지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사진=뉴스핌 DB>

또한 나주혁신산단에 전기장비제조업체 3곳도 동반투자를 시작한다. 이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한전)이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물품구매지원제도를 활용해 지방투자를 견인한 효과로 분석된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①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②지방신증설 ③국내 복귀 ④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⑤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난해 총 93개 기업에 1400여억원이 지원됐고 개별기업들의 투자기간(3년 이내)동안 3조2000억원의 지방투자와 4200여명의 신규일자리가 창된 것으로 집계됐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이번 지방투자로 인해 600명이 넘는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향후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