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독일 컨티넨탈출신 칼스텐 바이스 박사 영입

인포테인먼트 및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강화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모비스가 독일 컨티넨탈 출신의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합성어) 및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영입, 미래차 기술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10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번에 자동차 정보‧오락 및 소프트웨어(In Vehicle Infotainment-Software), IVI-SW) 개발 담당 상무로 영입한 칼스텐 바이스 박사는 지난 2012년부터 콘티넨탈에서 인포테인먼트 플랫폼과 기술, 제품 로드맵을 수립‧개발한 인물이다.

썸네일 이미지
칼스텐 바이스 상무.<사진=현대모비스>

이에 앞서 2001년부터 10년까지 일본의 인포테인먼트 전문 기업인 알파인에서 근무하며 BMW를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에 적용되는 인포테인먼트 제품 개발 및 전략 수립을 주도 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일본과 독일 업체에서 소프트웨어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총괄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특성과 니즈, 동향 등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바이스 상무는 콘티넨탈에서 개방형 구조를 추구하는 글로벌 연합체 ‘제니비(Genivi)’플랫폼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제니비는 현대·기아차 등 10여 개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20여개의 부품업체가 뭉친 집단이다.

개방형 구조는 리눅스와 같은 오픈소스 운영체제(OS)를 바탕으로, 회원사 간 개발소스를 공유하며 소프트웨어 표준 플랫폼을 만든다. 표준 플랫폼을 이용하면 제품 신뢰도와 호환성이 높아져 개발기간과 비용을 줄이고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우수 인재 영입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핵심기술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해 영입한 바라토프 상무도 자율주행과 연관된 센서와 시스템을, 고에츠 이사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한 전면등(헤드램프) 개발을 맡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차 핵심기술력 강화를 위해 ICT를 비롯한 첨단 신기술의 세계적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영입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