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 국채 보유량 5개월래 최고…무역분쟁에도 '거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지난 3월 중국의 미 국채 보유량이 5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속에서도 미 국채에 대한 투자 수요가 사그러지지 않은 모습이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미 재무부를 인용, 중국인이 보유한 미 국채가 지난 3월 기준 1조1900억달러(약 1283조원)로 110억달러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흰색)과 일본(파란색)의 미 국채 보유량 추이 [자료=블룸버그]

미국과 중국은 지난 3월 무역분쟁이 고조됐었다. 당시 중국이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미 국채를 대거 내다팔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었다.

중국은 미 국채의 최대 보유국이기도 하다. 중국 다음으로 미 국채를 많이 보유한 일본의 경우 보유액이 오히려 줄었다.

일본은 지난 3월 미 국채 보유액이 1조400억달러(약 1121조원)로 2011년 10월 후 최저를 기록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