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유성·부천상동·충북진천 '한국형 스마트시티' 만든다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선정
국토부, 특화계획 수립에 국고지원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전 유성구와 경남 김해, 경기 부천, 충북 진천혁신도시에 '한국형 스마트시티'가 들어선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 대상지로 모두 4곳을 선정했다. 

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각 지역의 산업과 문화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4곳의 지방자치단체에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대전시는 유성구 가정동, 구성동 일원 오래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과학문화 연구단지를 조성한다.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한 부천시는 상2동, 중1동 일원에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구축해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추진한다. 

김해시는 역사문화관광을 위한 친환경 도시공간을 조성하고 관광지로 이동하기 쉬운 교통수단을 제공해 '스마트 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충북 혁신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 [자료=국토부]

충북은 진천혁신도시에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마이크로그리드 단지를 구축하고 제로에너지타운을 조성해 스마트에너지 특화단지로 개발한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지역주민과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상향식(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해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겠다"며 "앞으로 다른 시가지에도 활용할 수 있는 우수사례들이 창출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