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15일 견본주택 개관

전용 59~115㎡ 644가구 일반분양..올해 첫 래미안
3.3㎡당 평균 분양가 2398만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물산이 서울 양천구 신정뉴타운 2-1구역을 시작으로 올해 분양사업을 개시한다. 

14일 삼성물산 건설부문에 따르면 오는 15일 서울 양천구 신정뉴타운 2-1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견본주택 문을 연다. 삼성물산의 올해 첫 분양단지다. 

썸네일 이미지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조감도 [자료=삼성물산]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지하 3~지상 27층 23개동 총 1497가구 규모다. 이중 전용 59~115㎡ 644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전용 59㎡ 181가구, 84㎡ 392가구, 115㎡ 71가구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398만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지하철 2호선 신정네거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이마트 목동점, 홈플러스 목동점, 현대백화점 목동점, 이대목동병원을 비롯한 생활편의시설도 가깝다. 목동 학원가 접근도 쉽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는 목동생활권 내에서 희소성 높은 새 아파트이자 뛰어난 입지를 자랑하고 래미안 브랜드, 특화설계, 미래가치를 갖춘 알짜배기 아파트"라며 "단지를 향한 관심이 분양 전부터 뜨겁게 이어져왔던 만큼 기대에 걸맞은 최고의 아파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청약일정은 오는 1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0일 1순위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9일, 정당계약은 다음달 10~12일까지다. 1차 계약금은 3000만원이다. 견본주택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 마련된다. 입주는 오는 2021년 1월 예정이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