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오사카 등 서일본 지역 또 태풍 경계령...‘짜미’ 30일 규슈 상륙 관측

기사등록 :2018-09-27 15:23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1호 태풍 제비로 인해 간사이((関西) 국제공항이 폐쇄되는 등 몸살을 앓았던 오사카(大阪) 등 서일본 지역에 또 다시 태풍 경계령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오키나와(沖縄) 남쪽 해상에 머물러 있는 24호 태풍 ‘짜미’가 30일 경 규슈(九州)에 상륙해 일본 열도를 종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매우 강한 세력을 가진 대형 태풍 짜미는 27일 정오 현재 오키나와 미야코지마(宮古島) 남동쪽 약 550㎞ 해상에 머물고 있다. 태풍은 서서히 북상하며 29일에는 오키나와에 상륙한 뒤 진로를 북동쪽으로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30일 쯤에는 규슈 부근에 상륙한 뒤 오사카 등 서일본 지역을 거쳐 도쿄(東京) 등 수도권과 북일본 지역을 관통하며 일본 열도를 종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기상청은 전했다.

24호 태풍 '짜미'의 예상 이동 경로 [사진=NHK 캡처]

태풍의 영향으로 28일부터 오키나와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으며, 많은 곳은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24호 태풍 짜미는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의 대형 태풍으로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에 이른다.

중심에서 반경 220㎞ 이내는 초속 25m 이상의 폭풍 지역에 속하며, 반경 500㎞ 이내도 초속 15m 이상의 강풍 지역에 들어간다.

일본 기상청은 최신 태풍 정보를 확인하며 조기 피난 등 태풍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