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벼랑 끝’ 롯데, KIA전 1패하면 가을야구 탈락…운명의 3연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가을야구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롯데는 11~13일 광주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최종 3연전을 치른다.

롯데는 전날 KT 위즈와의 더블헤더를 치렀지만 1차전에서 1대10, 2차전에서는 0대7로 완패를 당했다. 시즌 66승2무72패를 기록한 롯데는 이날 경기가 없었던 삼성(67승4무72패)에게 6위를 내주고 7위로 추락했다.

롯데는 KT와의 상대 전적(11승1무2패)에서 압도적으로 앞서 있어 연승을 내심 예상했지만 실패했다. 1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선 박세웅은 1⅓이닝 동안 6피안타(1홈런) 5실점으로 무너졌다. 2차전에 나선 외인 에이스 브룩스 레일리는 7이닝 6피안타(4홈런) 6실점을 내주며 부진했다. 롯데 타선 역시 2경기 18이닝 동안 1점밖에 올리지 못하며 침묵했다.

반면 전날 KIA는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6대1로 승리해 롯데와의 격차를 1.5경기 차로 벌렸다.

썸네일 이미지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와 운명의 최종 3연전을 치른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롯데는 지난주부터 치러진 막바지 레이스에서 가장 많은 경기 수를 남겨뒀다. 8위로 시작한 롯데에게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주어졌지만 역효과가 났다. 롯데는 지난 7일 NC 다이노스전에서 8대2, 9일 KIA전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11대10으로 승리했다.

롯데 타선은 전준우, 손아섭, 이대호, 채태인 등 장타력과 컨택능력이 뛰어난 타자들로 이루어져 있다. KBO리그에서 탑수준에 꼽히는 타선이라고 자랑할 수 있다. 그러나 시즌 막바지에 다가갈수록 많은 휴식시간이 주어지는 다른 팀들에 비해 연달아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서 중심 타자들의 집중력이 저하된 모습이 눈에 띤다.

KIA와 물러설 수 없는 ‘외나무다리’ 혈전을 펼쳐야 하는 롯데는 이날 선발투수로 노경은을 예고했다.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활약한 노경은은 최근 10경기에서 5승1패 평균자책점 4.38로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달 9일과 16일 KIA전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강한 면모를 보였다.

KIA에서는 노경은에 맞서 헥터 노에시가 선발투수로 출격한다. 지난 시즌 다승왕(20승)을 거둔 헥터는 올 시즌 부진을 겪고 있지만 28경기에 출전해 11승9패 평균자책점 4.60을 기록하며 제 몫을 해주고 있다.

KIA도 이번 3연전 첫 승이 중요하다. 국보급 에이스 양현종이 지난 3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오른쪽 옆구리 통증을 호소하며 조기 강판을 당했다. 다행히 재검진 결과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져 11일 1군에 합류해 훈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이지만 지난 4일 엔트리에서 말소됨에 따라 시즌 중 복귀는 불가능하다. 즉 롯데와의 3연전에서는 나설 수 없는 상황이다.

프로야구 가을야구는 오는 16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개막한다. 이번 3연전에 따라 경기장에서 직접 뛰느냐, 아쉬움을 삼키고 내년 시즌을 준비하느냐가 갈린다. 가을야구로 가는 마지막 티켓 5위 자리를 놓고 열리는 운명의 3연전에서 어느 팀이 승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할지 주목된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