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넥센·KIA 16일 와일드카드 결정전... 한화 이글스는 준PO 직행

기사등록 :2018-10-13 20:58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넥센이 16일 KIA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한화는 3위를 확정, 준플레오프에 진출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정규 시즌 최종전에서 12대5로 승리했다.

삼성은 시즌 성적 68승72패4무로 6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날 러프는 연타석 홈런 등 3홈런 7타점 3득점으로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을 새로 써냈다.

넥센은 4위(75승69패)로 마감, 16일 5위 KIA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르게됐다. 넥센은 16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 스타이돔에서 KIA와 와일드카드 단판 승부를 치른다.

박병호는 43호 홈런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사진= 넥센 히어로즈]

이날 넥센 박병호는 43호 홈런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4번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한 박병호는 0대3으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아델만의 3구째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시즌 43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전날 KT전에서의 42호 홈런에 이어 2경기 연속 대포를 가동한 박병호는 홈런 1위 김재환(두산 베어스)과의 격차를 불과 1개차로 좁혔으나 이후 더 이상의 홈런은 기록하지 못했다. 부상이라는 변수가 없었다면 또 하나의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으나 아쉬움을 곱씹었다.

박병호는 미국 진출 전인 2014년과 2015년 각각 52개, 53개의 홈런을 작성했다. 이후 2016년과 2017년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섰던 박병호는 KBO리그에 복귀하자마자 올시즌 43호 홈런을 써냈다.

그동안 2시즌 연속으로 40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이승엽(전 삼성·2002-2003년), 에릭 테임즈(전 NC·2015-2016년), 최정(SK·2016-2017년) 등이 있었다. 하지만 3시즌 연속 40홈런을 돌파한 선수는 박병호가 최초다.

한화 이글스가 11년만에 대전에서 가을 야구를 치른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는 정규리그 3위를 확정, 11년만에 준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한화는 같은 날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최종전서 5회 김태균의 결승타 등에 힘입어 10대8로 승리했다. 시즌 성적 77승67패를 써낸 한화는 19일부터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와 5전3선승제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대전에서 가을야구를 치르는 건, 2007년 10월17일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 이후 11년 만이다.

반면 NC는 창단후 처음으로 최하위로 추락했다. 시즌 최종 성적은 58승85패1무로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성적을 냈다.

‘만년 꼴찌’ KT는 9위를 확정했다. 두산에 4대3 승리를 거둔 KT는 59승3무82패로 창단 후 처음으로 9위에 자리했다. 시즌 성적 92승51패를 기록중인 두산은 14일 롯데와의 최종전서 승리하면 역대 최다승(93승) 타이기록을 작성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