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대형산불로 수만명 대피...“모든 것이 파괴됐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서 8일(현지시간) 대형 산불이 급속도로 확산되며 주민 수만 명이 대피하고 건물 수백 채가 파괴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약 290km 떨어진 뷰트 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 주민 2만6000명에게 전원 대피령이 발동됐으며, 주 정부는 이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불은 이날 동틀 즈음에 시작돼 강한 바람이 불면서 6시간 만에 69㎢ 지역으로 순식간에 확산됐다. 날씨가 건조해 불길이 더욱 급속도로 번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불은 이내 거주 지역으로 확산돼 병원과 학교 건물을 집어삼켰으며, 한 자동차 대리점은 불에 차량에 불이 붙이면서 화염에 휩싸였다.

캘리포니아 삼림보호청 대변인 스콧 매클린은 “마을이 통째로 파괴됐다. 현재 남아 있는 것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현재 풍속 56km의 바람이 불면서 산불이 서쪽으로 옮겨가고 있어 인구 9만3000명의 마을 치코가 산불의 다음 경로로 지목되고 있다.

뷰트카운티 보안관 코리 호니어는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몇 차례 받았으나, 아직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파라다이스는 산마루에 위치하고 있으며 탈출로가 제한적이어서 주민들이 끌고 나온 차량이 서로 뒤엉키고 다수의 접촉사고도 발생하면서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다. 일부 주민들은 차량을 버리고 아이들과 반려동물들을 안고 불길을 피해 달아나기도 했으며, 차량 물결에 갇혀 오도가도 못한 임산부 한 명은 차 안에서 출산을 하기도 했다.

구조대원들이 인근 병원으로 이어진 길을 뚫기 위해 도로에 버려진 차량들을 치워야 했고, 병원에서는 건물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환자들을 급히 대피시키기도 했다.

소방 항공기가 강한 바람 때문에 현장에 접근하지 못해 진화 작업이 지연되고 있어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뷰트 카운티 파라다이스에 위치한 건물이 화염에 휩싸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