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택배노조도 파업…CJ대한통운, 잇단 악재에 골머리

기사등록 :2018-11-21 16:36

전국택배노조, 노조 인정·사망사고 대책 마련 촉구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국내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이 잇단 악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대전 터미널 사고에 이어 택배노조가 21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동참했다. CJ대한통운발 연말 택배 대란 우려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CJ대한통운 대전허브터미널 [사진=CJ대한통운]

이날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본사의 노동조합 인정과 택배노동자 사망사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집회에 모인 CJ대한통운 택배기사는 700여명으로 파악됐다. 파업엔 서울, 경기도, 대구, 광주, 울산 등 전국 대리점에 소속된 기사들이 참여한다.

노조는 CJ대한통운이 정식 노조를 인정하고 교섭에 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택배대란을 막을 수 있는 키는 CJ대한통운이 쥐고 있다"며 "교섭 요청에 CJ대한통운은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은 대전 허브터미널 가동 중단에 택배노조 파업까지 겹치며 골머리를 썩고 있다. 

대전터미널 가동 중단으로 전국 곳곳에서 배송지연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노조 소속 기사들의 파업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대전 허브터미널은 전체 물량의 약 30%를 처리하는 주요 시설로, 파업 이전에도 수백만 상자의 택배 처리가 지연되고 있었다.

CJ대한통운은 쌓인 물량을 분주히 배송 처리해야하며, 연말 물량이 급증하는 특수기를 앞두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대전터미널 가동 중단과 파업으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1961년부터 활동 중인 CJ대한통운 노동조합(조합원 2800명)과 임단협에 합의한 바 있고 택배연대노조와도 원칙적으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며 "다만 독립적 사업자 신분인 택배기사가 근로자 지위를 가질 수 있느냐에 대한 명확한 판단을 위해 행정소송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