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불타는 차에서 인명 구한 택배 기사, 'LG 의인상' 받아

기사등록 :2018-11-25 11:00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불타는 차량에서 부상당한 운전자를 구한 택배 기사가 'LG 의인상'을 받는다.

지난 8일 전북 고창군에서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 뛰어들어 운전자를 구한 택배 기사 유동운(35)씨. [사진=LG복지재단]

24일 LG복지재단은 지난 8일 전북 고창군에서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 뛰어들어 운전자를 구한 택배 기사 유동운(35)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씨는 이날 오후 5시께 택배 트럭을 운전해 전북 고창군 석남교차로 부근을 지나던 중 도로 옆 논으로 추락한 승용차를 발견했다.

불타는 차량에서 경적이 울리자 유 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를 했고, 신속히 불길에 휩싸인 차량 문을 열어 부상당한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냈다.

유 씨는 또 차량 폭발에 대비해 운전자를 멀리 떨어진 곳으로 옮기고,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신의 근무복을 덮어주는 등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부상자가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 말을 건네며 돌봤다.

119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자 유 씨는 운전자를 인계한 후 조용히 현장을 떠났다. 사고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타버렸지만, 운전자는 유 씨의 발 빠른 대처로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차량이 불타고 있어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위급한 상황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운전자를 구해낸 유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우리 사회의 의인들을 꾸준히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flam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