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득점·도움 ‘톱10’ 동시 진입

기사등록 :2019-01-02 16:44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무서운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득점과 도움 순위 ‘톱10’에 동시 진입했다.

손흥민(26·토트넘)은 2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카디프시티와의 원정전서 리그 8호 골과 리그 5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대0 승리에 앞장섰다.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리그컵을 포함하면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기록이다.

이날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1대0으로 앞선 전반 12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을 도와 도움을 작성했다. 이어 전반 26분 아크 주변에서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은 손흥민이 오른발 슛으로 상대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올리버 스킵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이 카디프전에서 리그 8호골이자 시즌 11호골을 넣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현재 리그 최다 골 1위는 14골을 넣은 피에르 아메리크 오바메양(아스널)과 해리 케인(토트넘)이다. 뒤를 이어 모암마드 살라흐가 13골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에덴 아자르(첼시)가 10골로 4위, 라힘 스털링(맨시티) 등 총 3명은 9골로 5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사디오 마네(리버풀)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라 경쟁을 펼치고 있다.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로멜루 루카쿠, 폴 포그바(이상 맨유),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이상 7골)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손흥민 뒤에 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12골을 기록, 득점 순위 10위로 아시아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 톱10에 올랐다. 이번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가장 빠른 페이스로 득점을 쌓고 있다. 그는 첫 시즌인 2015~2016시즌에 4골, 2016~2017시즌에는 4월2일이 돼서야 8호 골을 기록했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약 3개월 가량 빠른 페이스다.

득점뿐만 아니라 도움 부문에서도 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9개의 도움을 기록 중인 에당 아자르(첼시)가 1위를 달리고 있고, 라이언 프레이저(8개·본머스), 팀 동료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리로이 자네(맨시티) 등에 이어 10위에 올랐다. 만약 손흥민이 올 시즌 득점과 도움 동시 톱10 자리를 지킨다면 아시아 선수 최초라는 새 역사를 쓰게 된다.

다만 변수가 있다. 손흥민은 1월13일 맨유전을 끝으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으로 자리를 비운다. 한국이 결승까지 진출한다면 최대 리그 3경기에 결장할 가능성이 높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