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손흥민, 시즌 10호골... 'EPL 이달의 선수상’ 유력, 토트넘 2위 점프

기사등록 :2018-12-27 02:07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2경기 연속, 멀티골을 작성, 통산 3번째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 수상이 유력해졌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서 5대0으로 승리했다. 승점 45점을 쌓은 토트넘은 레스터시티에 패한 맨시티(승점 44점)를 제치고 2위로 뛰어올랐다.

지난 24일에 열린 에버튼전서 2골1도움을 기록, 평점 9.9점을 받은 손흥민(26)은 공격2선으로 선발 출격, 이번에도 2골을 뽑아냈다. 초반 본머스는 손흥민의 맹활약을 의식, 태클 등으로 저지했으나 손흥민의 골 본능을 멈추지 못했다.

손흥민이 골을 터트리자 웸블리 홈팬들은 큰 환호를 보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멀티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생애 3번째 '이달의 선수상' 수상에 성큼 다가섰다. 그는 지난 2016년 9월 아시아 선수 최초로 4골 1어시스트로 처음 이 상을 받았다. 이후 2017년 4월 5골 1어시스트로 두 번째 영예를 안았다. 아시아 선수 유일의 유일한 EPL ‘이달의 선수상’ 수상자 손흥민은 12월 들어 EPL에서만 6골 2도움을 기록했다.

전반16분 에릭센의 골로 선제골을 획득한 토트넘은 7분만에 손흥민의 골로 점수를 더 보탰다. 손흥민은 전반23분 카일 워커 피터스가 건네 볼을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슛, 골로 연결시켰다. 손흥민의 시즌 9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6호골이다. 전반전서 단하나의 유효슈팅을 골로 연결한 골이었다.

토트넘은 전반16분 행운의 골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카일 워커가 건넨 볼을 에릭센이 박스 외곽에서 왼발슛으로 차냈다. 이 볼은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의 골에 이어 루마스 모우라가 전반35분 시즌 6호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카일 워커 피터스의 3번째 도움이다.

전반전 공격2선의 손흥민, 에릭센, 모우라가 모두 골을 기록한 가운데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후반16분 골을 추가, 자존심을 세웠다. 에릭센에게 볼을 넘겨받아 상대 진영을 뚫었다.

이후 손흥민의 발이 또 번득였다. 이번에도 오른발로 만든 골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모우라의 슈팅을 상대 베고비치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자 이를 재차 슈팅, 시즌 10호골이자 프리미어리그 7호골로 연결했다. 분데스리가서 프리미어리그로 둥지를 옮긴 2016~2017 시즌(21골)을 시작으로 2017~2018시즌(18골) 등 세 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이다. 후반42분 손흥민이 교체되자 홈팬들은 그에게 기립박수를 보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2골을 넣은 손흥민에게 평점 8.7을 부여했다. 1골1도움을 기록한 에릭센과 해리 케인의 9.0점, 1골을 기록한 모우라에 이은 4번째 평점이다. 도움 해트트릭을 써낸 워커 피커스는 7.8점을 받았다.

손흥민의 멀티골과 더불어 웸블리구장에는 태극기가 펄럭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