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세계 2위 중국시장 공략하는 K바이오시밀러… 전략 다양화

기사등록 :2019-01-08 11:38

삼성바이오에피스, 중국 3S바이오와 판권 계약 파트너십
셀트리온, 올해 중국 합작법인 설립 통해 시장 진출 시도
CJ헬스케어·바이넥스, 中 업체에 바이오시밀러 기술이전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국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업체들이 세계 2위 시장인 중국 공략에 나섰다. 합작법인 설립, 판권 계약 등 다양한 전략을 통해 까다로운 중국 시장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삼성바이오에피스·셀트리온, 중국 진출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중국의 제약·바이오 회사인 3S바이오와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에 관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 'SB8'(성분명 베바시주맙) 등 일부 파이프라인의 판권을 3S바이오에 위임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3S바이오와 중국 내 임상, 허가, 상업화에 대해 협업하며, 판권 위임에 대한 선수금과 경상 기술료(로열티) 등을 받는다.

셀트리온도 올해 중국에 합작법인을 세우고 중국에 진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현재 여러 중국 현지 업체들 및 중국 정부와 합작법인 설립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올 상반기 안에는 파트너를 결정하고, 합작법인을 세울 방침이다. 내년부터 중국에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이외에도 CJ헬스케어는 지난해 1월 중국 바이오 기업 NCPC 젠테크 바이오테크놀로지에 2세대 조혈제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를 기술이전 했다. 바이오벤처 기업 바이넥스도 같은 해 10월 중국 충칭 즈언 제약과 바이오시밀러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 판권매각·합작법인 등 진입 전략 다양

중국 시장 진입이 까다로운 만큼 각 업체는 전략적으로 진출을 꾀하고 있다. 중국 제약 시장 규모는 전 세계 2위지만, 진입 장벽이 높다. 중국 정부는 외국산 의약품 인허가에 엄격하다. 다른 나라에서 허가를 받은 의약품이어도 반드시 현지 임상을 거쳐야 한다. 유통 체계도 독특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지 업체에 판권을 매각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3S 바이오는 1993년에 설립돼 2015년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제약·바이오 기업이다. 2017년 매출은 약 6000억원이고, 바이오시밀러를 중국 현지에 판매한 경험이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판권매각뿐 아니라 파트너십 계약도 체결한 만큼 두 회사가 협업하게 된다"며 "믿을만한 회사와 계약을 체결해 중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중국 현지 업체와 합작법인을 세워 보다 직접 중국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의약품의 경우 규제 산업인 만큼 정부와 소통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 직접 나서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합작회사 형식이 중국 시장 진입에 유리하다고 본다"며 "중국은 임상시험 허가를 받기도 어렵고, 허가 기간도 오래 걸리기 때문에 현지 업체 및 정부와의 협업이 필수"라고 말했다.

◆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중국

최근 달라진 중국 시장의 분위기도 한국 바이오시밀러 기업들의 시장 진출에 불을 붙였다.

2017년 중국 정부가 발표한 13차 5개년 '바이오산업발전규획'에 따르면 중국은 2020년까지 바이오의약품의 비중 및 바이오시밀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가입을 통해 의약품 허가 및 규제 기준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고, 임상시험 과정을 간소화했다.

또 중국 정부는 바이오의약 분야에 기술력을 보유한 외자기업의 중국 진출을 장려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산업 지도목록'에서 바이오의약 제조업을 외자 투자 장려산업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투자 허가 절차 간소화 및 관세 혜택 등의 정책적 지원이 제공된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시장은 진입 장벽이 높지만, 성장 가능성이 높아 놓쳐서는 안 되는 시장"이라며 "국내 업체들의 중국 시장 진출 시도는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드설리번에 따르면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6% 성장하고,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71%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