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미세먼지 공습] 차내‧실내도 위험…적당한 환기 필요

기사등록 :2019-01-15 17:50

실내, 대기 정체 시간 피해 하루 3회 환기
구이‧튀김 등 조리 후에도 창문 열어야
차량 내기순환모드·에어컨 필터로 걸러야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서울 등 수도권의 미세먼지 농도가 평소보다 7배가량 높게 나타나는 등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실내 환기에 관한 관심이 고조된다. 보통 미세먼지는 외부활동 시 주의해야 하는 오염물질로 알려졌지만 실내는 물론 차량 내부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지적이 잇따른다. 

한 고객이 GS25에서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전문가들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가능한 환기를 자제하는 것이 좋지만, 환기를 아예 하지 않으면 외부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환경부는 관계자는 “실내를 환기해주지 않으면 미세먼지 외에도 라돈, 폼알데하이드, 이산화탄소 등 다른 오염물질이 축적돼 실내공기가 오염된다”며 “적절히 실내 공기를 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실내에 누적된 오염물과 밖에서 들어온 먼지를 환기해서 내보낸 뒤, 실내 물걸레질 등으로 직접 물청소해 실내 공기질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일 경우 가능한 환기를 자제한다. '약간 나쁨'일 경우 오전 9시~오후 10시 사이 하루 3번, 30분 이상 환기하는 것이 좋다. 단 차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과 대기가 정체되는 이른 새벽·늦은 밤시간대는 피한다. 

창문을 닫고 나서는 분무기로 물을 뿌려 먼지를 가라앉힌 후, 물걸레로 바닥을 닦는다.

기름을 사용해 구이나 튀김 등 요리한 경우에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야외만큼 높아질 수 있으므로 조리가 끝난 후 반드시 창문을 열어 환기한다.

또 주방 레인지후드 등 내부 환기 장치를 30분 정도 켜두는 것이 좋다.

LG전자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공기청정 기능과 제습 기능까지 갖춰 일 년 내내 사용할 수 있는 'LG 휘센 듀얼 에어컨'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자동차 또한 미세먼지에서 벗어날 수 없다. 전문가들은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차량 내부 공기에 대해 더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창문을 닫고 주행하면 안전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차량 내부가 청결하지 않은 상태에서 먼지와 세균에 그대로 노출돼 오히려 건강을 위협받기 때문이다.

시트 등 자재에서 유기화합물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이미 오염된 차 안은 공기오염도가 외부보다 최대 12배 높다.

환경부는 자동차 운행 시 기본 설정인 ‘외부순환모드’를 ‘내기순환모드’로 바꾸고 운전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외부순환모드는 외부 공기가 유입되기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갈 수밖에 없다.

내기순환모드로 전환하면 차량 내부 공기를 에어컨 필터를 통해 순환하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미세먼지가 걸러져 내부의 미세먼지 수치를 낮춰준다.

차량의 내부공기순환모드. [사진=뉴스핌]

다만 내기순환모드는 이산화탄소 농도를 지속적으로 높여주므로 산소 농도가 상대적으로 낮아져 졸음을 유발할 수 있다. 두통과 집중력 저하, 주의력 결핍까지 일으킬 수 있다. 

에어컨 필터를 통해 미세먼지를 거르는 방법도 있다. 이 경우 필터에 먼지가 쌓이므로 필터는 정기적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