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최선희-비건, 스톡홀름에서 회동...주말까지 이어질 듯 - 외교 소식통

기사등록 :2019-01-18 21:10

[스톡홀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 북한과 미국 고위 외교 관계자들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현재 회동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8일(현지시간)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은 “이들이 주말까지 회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상은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차이나에어 911편에 탑승, 17일 오후 4시 30분쯤 스톡홀름의 아란다 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상은 김 부위원장의 방미에 동행할 것이란 관측도 있었으나 베이징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스웨덴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힌 뒤 스톡홀름행 비행기에 올랐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