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설명절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5만원…대형마트보다 27% 저렴

기사등록 :2019-01-20 11:22

aT, 19개 지역 45곳·28개 품목 가격조사
전통시장 25만3999원…전년비 2.1% 상승
대형마트 34만6861원…전년비 2.5% 하락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올해 설명절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이 약 25만원으로 대형마트보다 27%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설 명절을 앞두고 전국 19개 지역의 27개 대형유통업체와 18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28개 제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우선 전통시장은 약 25만3999원으로 전년대비 2.1% 오른 반면 대형유통업체는 34만6861원으로 전년대비 2.5% 하락했다.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약 27% 저렴한 셈이다.

설 명절을 맞아 한 가정에서 차례를 지내고 있다.(자료사진) [사진=aT]

지난해 유례없는 폭염 등으로 채소류를 비롯한 농산물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가을부터는 순조로운 기상여건 등으로 무·배추 등을 비롯한 주요 채소류의 생산량 증가가 이어지면서 채소류는 전년보다 낮은 가격을 보이고 있다.

다만 사과와 배 등 과일류는 지난해 빈번한 이상기상 발생에 따른 착과율 저하 및 낙과 등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전년대비 가격이 소폭 올랐다.

축산물은 전년대비 사육 마릿수가 증가하며 소고기와 계란 가격이 전년 대비 소폭 낮은 수준이다. 조기·명태 가격은 전년대비 어획량과 수입물량이 증가해 소폭 하락했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소비가 집중되는 설 명절 전 2주간(1.21.∼2.1.) 배추, 무, 사과, 배 등의 농산물과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의 축산물과 밤, 대충 등의 임산물 등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계약재배 물량 등을 활용해 평시(일평균 7400톤)대비 농산물 1.7배, 축산물 1.3배, 임산물은 2.8배를 확대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성수품 구매 지원을 위해 직거래, 특판장 등 장터 개설을 확대해 소비자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aT는 농산물유통정보(www.kamis.or.kr)를 통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의 상세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오프라인 장터의 위치 등 정보는 '싱싱장터' 홈페이지(www.esingsing.com)와 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aT 이기우 수급이사는 "이달 24일과 31일 두 차례 더 성수품 구입비용 및 구매 적기 등의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aT가 제공하는 명절 알뜰소비 정보가 가정의 합리적인 소비에 도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