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 환영...회담 성공 위해 협력할 것"

기사등록 :2019-02-07 10:28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이 낙점된 가운데 6일(현지시간) 베트남 정부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고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가 같은 날 보도했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베트남은 미국과 북한의 2차 정상회담을 환영한다"며 "베트남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대화를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베트남이 성공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당사국들과 협력할 것이며, 긍정적인 기여를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치러지는 구체적인 도시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베트남 레 대변인은 지난달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베트남이 2017년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비롯해 굵직한 국제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역량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