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日언론 "美정부, 베트남 다낭에 호텔 객실 수백개 예약해"

기사등록 :2019-02-07 14:20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열리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베트남 다낭의 호텔 객실 수백개를 예약했다고 7일 후지테레비가 보도했다. 

방송은 현지 당국자를 인용해 "6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이 다낭에 도착했으며, 미국 정부가 다낭 해변 근처의 호텔 객실을 수백개 규모로 예약했다"고 전했다. 

지난 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김정은과 나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며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발표했다. 다만 회담이 열릴 개최도시와 자세한 의제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당초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 개최를 희망했다. 하지만 미국은 하노이보다 비교적 경호가 쉬운 다낭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국과 북한은 평양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6일 평양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가 이날 이틀째 실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방송은 "최대 관건인 북한 비핵화 진전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라고 전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왼 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