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는 어떤 곳?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 베트남 하노이는 홍강 삼각주 안쪽에 있다는 의미로 1000년 동안 베트남의 수도로 역사, 문화의 중심지이다. 우리나라 여행객도 다수 방문하는 이 곳에서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기로 예정돼 하노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호안끼엠 호수 [하노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하노이는 천년 고도의 풍광을 그대로 간직한 구시가지는 물론 하노이의 발전을 보여주는 빌딩숲이 자리한 신시가지, 유교 문화를 알 수 있는 문묘와 프랑스 식민지 시절의 건축물까지, 하노이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도시다. 

썸네일 이미지
바딘광장 [하노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하노이의 영혼에 해당되는 호안끼엠 호수 주변은 볼거리로 가득하다. 베트남 특유의 분위기가 묻어나는 기념품을 구매할 수 있는 숍이 늘어서 있는 것은 물론 인력거와 비슷한 베트남 씨클로를 타는 시작점이기도 해 여행객들로 북적인다. 게다가 하노이의 힙한 카페 역시 호안끼엠 호수 주변을 둘러싸고 있어 어느 곳에 들어가도 커피 맛은 보장된다. 특히 목욕탕의자가 놓여진 하노이의 로컬 카페는 앉아있는 자체만으로도 즐거운 추억이 된다. 

썸네일 이미지
주석궁 [하노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방문할지 관심이 모이는 주석궁이 있는 곳은 사회주의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곳이다. 주석궁과 바딘 광장, 호찌민 묘, 생가가 한 곳에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이 방문할지 모르는 주석궁은 1954년 호찌민 주석이 사용하려고 했으니 호사스러운 것을 싫어하는 호찌민이 입주를 거부 하면서 지금까지 주인이 없는 건물로 남아있다. 단 김 위원장 같은 국빈이나 정치인이 방문할 경우에 접견실로 쓰인다. 건물 내부는 일반인에게는 공개되지 않는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