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美 25% 관세 부과 앞두고 車업계 '노조 리스크' 몸살

기사등록 :2019-02-11 14:03

르노삼성 임단협 8개월째 난항…현대기아차·한국GM 투쟁 강화
韓 자동차 시장 고비용·저효율 구조 고착화 우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연초부터 국내 완성차업계가 '노조 리스크'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전통의 강성 노조인 현대기아차외에 그동안 노사관계 '모범생'으로 꼽혀왔던 르노삼성마저 최근 노사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번달 미국의 최대 25% 관세 부과 여부를 앞두고 벼랑끝에 몰린 국내 자동차업계 위기감이 심화하고 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첫 상견례 이후 8개월 넘게 아직 2018년 임단협을 타결짓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현재 10만원 이상의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는 반면 사측은 기본급 동결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지난 8일에는 프랑스 르노 본사가 "로노삼성이 파업을 계속할 경우 로그 후속모델을 배정 안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그러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번 주로 예정된 부분 파업을 강행한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오는 9월로 생산이 종료되는 닛산 로그의 후속 모델 배정 협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르노삼성 부산 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은 지난 2014년부터 모회사인 르노로부터 일본 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로그 위탁생산 물량은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가량(10만대 규모)을 차지하는데, 위탁생산 계약이 오는 9월 끝난다. 이후 로그를 대체할 신차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경우, 르노삼성은 물론 부산경남지역 300여 협력업체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파업 여파로 로그 후속 물량 배정 논의를 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게 본사의 입장"이라며 "노조와 임금협상을 하루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 부산공장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타결을 놓고 향후 투쟁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아차 노조 역시 현대차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 전면 재검토와 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상태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0일 노조 소식지를 통해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과도 같은 광주형 일자리 전면 재검토 요구와 민주노총 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한 2월 총파업과 연계해 대정부 투쟁을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법인분리 문제로 극심한 내홍을 겪은 한국GM 노조도 신설법인 공식 출범 이후 단협 승계 등을 요구하며 본격적인 투쟁에 나설 태세다. 한국GM 노조는 또 군산공장 무급휴직자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같은 자동차업계내 고질적인 노사 갈등으로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멕시코에도 밀려 세계 7위로 추락했다.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준데 이어 지난해는 멕시코에도 추월당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한국 자동차산업 경쟁력 회복을 위해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그동안 부산공장하면 르노그룹중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할 정도로 효율화 돼 있었는데 노조 파업이 잇따르며 울산 현대차 노조와 비슷해 지고 있어 걱정"이라며 "매출이 떨어지고 있는데 월급 올려달라고 하는 것은 좀 자제해야 하지 않나, 외국에서 볼때 한국은 고비용·저효율 구조가 심화되는 시장으로 한계가 커지고 있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