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국방부, 국방동원자원 조사 실시…"전시 자원 생산능력 파악"

기사등록 :2019-02-12 10:05

행안부 주관 12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6주간 실시
군‧중앙 및 지방행정기관 합동 조사반 편성…예비역 장교 등 외부 전문가도 참여
4개 분야 3800여개 업체 대상 현장 방문 조사 실시
국가 비상사태 대비 계획 ‘충무계획’에 조사 결과 반영
국방부 “국방 자원 동원 계획 실효성 제고 및 전시 동원 태세 완비 목적”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국방부가 전시(戰時)에 소요되는 국방 동원자원의 정확한 생산능력 파악을 위해 오늘부터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9년 동원자원 조사’에 참여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12일 “국방부가 오늘부터 3월 22일까지 6주간 실시되는 ‘동원자원 조사’에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참여해 전시 동원진행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작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noh@newspim.com

동원자원 조사는 전시에 대비해 동원 업체의 생산능력을 확인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전시 동원집행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매년 실시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는 군과 중앙‧지방행정기관이 합동으로 조사반을 편성해 380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에 나선다.

동원 분야별 조사대상 업종은 크게 산업동원(선박‧항공기‧병원‧주유소 등), 수송동원(화물‧버스‧헬기 운송업체 등), 건설동원(건설 및 건설기계정비업체 등), 정보통신동원(정보통신공사‧소프트웨어‧정보보호업체 등) 4가지다.

2019년 국방동원자원 조사 동원 분야별 대상 업종 [자료=국방부]

조사 방법은 현지 방문조사 등이다. 행정안전부와 국방부가 합동으로 조사요원을 대상으로 한 조사 절차, 방법 등 조사 요령에 대한 사전교육을 실시한 뒤, 동원 업체 유형 별로 지원조사표를 사용해 정밀 조사를 실시한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동원자원 조사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부터 예비역 장교 등 전문지식이 있는 외부전문가를 선발해 합동조사반에 투입, 군 조사요원 2300여명과 함께 조사토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가 동원자원 조사를 통해 얻은 결과는 2020년 충무계획 및 국방자원 동원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충무계획은 전시 또는 국가 비상사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비상대비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휴·폐업 등의 사유로 전시에 생산이 불가능한 부적격 동원업체는 적격업체로 대체지정하고, 새로 발굴한 동원업체는 ‘중점 관리 대상 업체’로 추가 지정하여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방부는 내실 있는 동원자원 조사를 통해 국방 자원 동원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고 전시 동원태세를 완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