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발언' 한국당 의원들,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뻗대기

이종명·김순례 "송구하다" 입장문 발표했지만
"유공자 명단 공개해 허위 유공자 가려야" 입장 여전
이종명 "명단공개 이뤄지면 스스로 물러나겠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5.18 북한군 개입과 허위 유공자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입장문을 내고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세 의원은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 허위 유공자를 가려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면서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한 '5.18 진상규명법'의 제 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밝혔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열고 5.18에 북한군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보수논객 지만원씨를 발제자로 초청했다. 이 자리에서 '5.18 폭동', '유공자들은 괴물집다' 등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이에 국회 여야 4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제명을 촉구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진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한국당 김순례 의원, 이종명 의원, 지만원 씨.<사진=김선엽 기자>

이종명 의원은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나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18에 북한군이 개입됐으며 허위 유공자들이 존재한다는 소신은 여전했다.

김진태 의원도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나, 다만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순례 의원 역시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으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비하발언은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제가 당시 이야기한 부분은 5.18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당시 발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당시 세 의원이 참석한 5.18 공청회가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당 차원에서 세 의원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한다는 방침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공청회에서 발표된 발제 내용은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다"면서 "이 행사에 참석한 우리당 의원들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앙윤리위에서 이 문제를 엄중히 다뤄주고, 이를 미리 막지 못한 저의 관리 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면서 "자유한국당은 5.18과 관련한 진실을 왜곡하거나 5.18 정신을 폄훼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다"고 강조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