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中, 올해 성장률 목표 6.0~6.5%로 낮춰…국방비 7.5% 증액

기사등록 :2019-03-05 09:46

지난해 '6.5% 내외'에서 하락…"경기 둔화 불가피 판단한듯"
올해 국방예산 규모 7.5% 증가..재정적자 목표 2.8%로 올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정부가 5일(현지시간)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구간 형태인 '6.0~6.5%'로 제시했다.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서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2019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목표치를 6.0~6.5%로 내놨다. 지난해 전인대에서 제시한 목표치 '6.5% 내외'에서 낮아진 것이다.

지난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6%로 2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미국과의 무역전쟁 등으로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올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의 설문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6.2%로 전망했다.

리 총리는 올해 국방 예산 규모가 지난해보다 7.5%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 성장률 목표치 외에 올해 재정적자 목표치를 GDP 대비 2.8%로 내놨다. 지난해 2.6%에서 높아졌다. 

지난해 3월 양회에서 정부공작보고를 발표하고 있는 리커창 총리 [사진=신화사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