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오연서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명예 훼손 우려…법적 대응"

기사등록 :2019-03-13 16:18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이청아에 이어 이번엔 오연서 측이 정준영 관련 악성 루머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배우 오연서 [사진=뉴스핌DB]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며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정준영 리스트’란 제목의 지라시(증권가 정보지)가 퍼졌다. 해당 지라시에는 오연서, 이청아 등을 포함한 다수의 연예인 이름이 기재돼 논란이 일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