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무안군 조생양파 신속한 폐기로 포전거래 1만원까지 올라

기사등록 :2019-03-15 17:04

[무안=뉴스핌] 조준성 기자 =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해 과잉생산과 소비 부진으로 양파 가격하락이 지속되자 신속한 시장격리로 이달 중순까지 61.3ha 면적의 조생양파를 폐기했다.

군은 지난 2월 초부터 조생양파 가격 안정화를 위해 농민회, 양파생산자협의회, 농협, 냉장협의회와 긴급 간담회를 가졌으며, 농식품부 장관과의 면담과 조기 산지 폐기를 건의하는 등 신속한 대응으로 지난해보다 한 달 먼저 조생양파의 폐기를 마쳤다.

조생양파를 갈아 업는 트랙터 [사진=무안군]

군은 조생양파 폐기를 위해 3.3㎡당 5922원의 폐기비용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실제 농가 지원금은 4738원으로 농가들이 1184원의 자부담에 부담을 느끼자 서둘러 농가 부담분 2억2000만원을 군비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조생양파 재배 864농가 중 절반이 넘는 466명이 참여했고 폐기 지원금도 전남도 내에서 가장 많은 1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2월 중순 3.3㎡당 4000원이었던 조생양파 포전거래가격이 지금은 1만원까지 인상돼 산지폐기의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양파가격 안정화를 위해 조생양파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4월부터 수도권 판촉행사 등 대대적인 양파 소비촉진 행사를 가질 계획이다”고 밝혔다. 

js343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