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금융위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키움·토스뱅크 등 3곳 신청"

기사등록 :2019-03-27 18:35

키움뱅크·토스뱅크·애니밴드 스마트은행 등 총 3곳 신청
금융위, 외부평가위원회·금감원 심사를 토대로 5월 중 예비인가 여부 발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키움증권과 토스 컨소시엄이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출사표를 던졌다. 금융당국은 늦어도 5월 중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의 뒤를 잇는 신규 인터넷은행을 시장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사진=금융위]


금융위원회는 27일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 키움뱅크, 토스뱅크, 애니밴드 스마트은행 등 총 3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키움뱅크는 키움증권, 다우기술, 사람인에이치알, 한국정보인증, 하나은행, SK텔레콤, 십일번가, 코리아세븐, 롯데멤버스, 메가존클라우드, 바디프랜드, 프리미어성장전략엠앤에이2호PEF, 웰컴저축은행, 하나투어, SK증권, SBI AI&Blockchain Fund, 한국정보통신, 현대비에스앤씨, 아프리카티비, 데모데이, 에프앤가이드, 에스씨아이평가정보, 에이젠글로벌, 피노텍, 희림종합건축사무소, 원투씨엠, 투게더앱스, 바로고 등 28개사가 주주사로 참여했다.

토스뱅크에는 비바리퍼블리카(토스), 한화투자증권, 굿워터캐피탈, 알토스벤처스, 리빗캐피탈, 한국전자인증, 뉴베리글로벌(베스핀글로벌), 그랩(무신사) 등 8개 업체가 함께한다.

애니밴드 스마트은행은 주주구성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 관계자는 "대부분 신청서류가 미비돼 기간을 정해 보완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보완이 안 될 경우 신청이 반려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사실상 제3인터넷은행은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의 2파전이 예상된다.

금융당국은 양대 컨소시엄이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내달부터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심사를 진행한다. 이후 평가내용을 토대로 금융감독원 심사를 진행하고 예비인가 여부를 5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