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조달청 ‘e-발주시스템’, 내년부터 공공기관 전면 개방

기사등록 :2019-05-16 11:41

[대전=뉴스핌] 최태영 기자 = 조달청 입찰에서만 가능했던 ‘e-발주시스템’이 내년부터 공공기관에 전면 개방된다.

조달청 ‘e-발주시스템’ [사진=조달청]

조달청은 16일 한국에너지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4개 공공기관과 e-발주시스템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으로 내년부터 수요기관인 모든 공공기관의 자체조달(연간 3만5000건)에도 e-발주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조달청 입찰에서만 이 시스템을 이용(연간 8000건)할 수 있었다.

조달청은 내년 전면 개방에 앞서 우선 이들 4개 공공기관을 시범운영 기관으로 선정해 시스템 이용 전반에 관한 업무를 지원하고, 사례분석을 통해 향후 시스템 개선에 반영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e-발주시스템을 활용하면 협상 계약 전반의 과정이 전자적으로 처리돼 제안서제본, 교통비 등 조달기업이 입찰관련 비용이 절약된다고 설명했다.

또 내년에 시스템 개방이 완료돼 모든 공공기관이 e-발주시스템을 활용하게 되면 연간 약 1400억원 정도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조달청은 보고 있다.

이현호 신기술서비스국장은 “모든 공공기관에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제2의 ‘e-발주시스템’을 계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e-발주시스템은 제안서를 받는 협상계약방식에서 예산산출, 제안 요청·제출, 평가 등 모든 계약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계약담당자, 발주기관, 조달업체가 활용하고 있다. 

cty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