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전욱휴의 골프 레슨] 드라이버 20야드 더 늘리자!... 엉덩이 45도 회전의 비밀

기사등록 :2019-05-29 05:53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세계적으로 장타를 치는 골퍼들의 임팩트 순간의 공통적인 모습은 무엇일까?

몇까지 공통된 모습이 있지만 그중에 하나가 바로 골반이 목표 쪽으로 45도 정도 열려 있다는 것이다. 단순히 열려 있는 것이 아니고 체중의 이동과 함께 진행된다는 것이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해 보면 백스윙이 완성된 이후에 이어지는 동작에서 대부분의 장타자들의 몸의 체중을 왼발과 왼쪽 다리로 이동을 먼저 만든 다음에 상체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백스윙의 과정에서 몸을 최대한의 코일 상태로 만들어 놓은 후에 다시 반대의 방향으로 풀어 내는 과정에서 만들어 내는 동작이 체중의 이동과 골반의 열림 동작이다. 엉덩이 부분이 목표쪽으로 이동하면서 방향을 목표 쪽으로 향하게 하는 동작은 단순히 거리를 늘리는 것 뿐만 아니라 상체가 들려서 볼이 밀려 나가는 것도 막아 준다. 스윙의 원리중에서도 중요한 동작이다.

동영상 보러가기 ▼

‘드라이버 20야드 더 늘리자!... 엉덩이 45도 회전의 비밀’

골퍼들이 이러한 동작은 연습 과정을 통해서 만들 수 있다. 가장 먼저 백스윙의 과정을 충분히 하는 연습이 중요하다. 백스윙이 충분히 만들어 지지 않으면 다운 스윙에서 체중의 이동과 몸의 열림은 만들기 어렵다.

다시 급하게 상체가 먼저 반응을 보이게 되어 비거리 감소와 방향성의 부재로 이어지게 된다.

백스윙이 충분히 만들어 놓은 후에 느낌상으로 몸의 체중을 왼쪽 다리와 왼발에 올려 놓는다는 느낌을 가져 보는 것이 중요하다. 클럽을 들고 있는 상체의 움직임 없이 왼쪽 다리의 느낌만 주는 것이다.

그러면서 조금씩 엉덩이 부분을 목표 쪽으로 열면서 샷을 쳐본다. 물론 급하게 하는 것이 아니고 천천히 연습을 충분히 하는것이 중요하다.

준비된 영상을 자세히 보면 전체적인 과정을 볼수 있다.

Chungolf@gmail.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