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허태정 대전시장 “장마 전 철저한 준비로 만전 기해 달라”

기사등록 :2019-06-12 16:15

‘상습침수’ 노은1동 등에서 현장시장실 운영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상습침수’지역인 노은1동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장마 전 철저한 준비로 만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12일 유성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마을활동가 역량강화 교육현장, 노은3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여섯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첫 방문지는 노은1동. 이곳은 작년 8월 대전지역 집중호우 시 임야 계곡부에서 빗물이 넘쳐 노은동 열매마을 11단지 인근지역에 침수피해가 발생한 곳으로 주민 안전사고 위험이 큰 지역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상습침수’지역인 노은동 열매마을 11단지 인근지역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주민들이 건의한 자연배수로에 대형 수로관 설치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이날 노은1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연배수로에 대형 수로관 설치를 해달라고 건의했다.

허 시장은 “이곳은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고, 대규모 공동주택도 주변에 위치해 있어 어린이 등 주민들의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철저한 보수 공사로 더 이상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노은1동 마을공동체 ‘소소한연구소’를 찾아 마을활동가들과 함께 허심탄회한 대화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노은3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주민자치회장 등 단체 대표들과 시내버스 노선 확충과 마을순환버스 신설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 현장행정 일정을 마무리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