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9급 국가공무원 여성 합격자 57.4% ‘사상 최대’

기사등록 :2019-06-12 18:00

인사처, 올해 공채 최종 합격자 5067명 발표
1996년 집계 시작 이래 여성 비률 가장 높아
합격자 평균연령 28.3세..50세 이상 18명도 합격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올해 국가공무원 9급 공채에서 여성 합격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2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2019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는 5067명으로, 작년(5002명)에 비해 1.3% 증가했다. 올해 9급 공채시험에는 15만4331명이 응시해 30: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 합격자의 57.4%인 2907명으로, 1996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비율을 기록했다.

1996년 33.2%이던 여성 합격자 비율은 2005년 43.9%, 2015년 51.6%, 2018년 53.9% 등으로 시간이 갈수록 확대되는 추세다. 올해 남성 합격자는 2160명으로, 전체의 42.6%이다.

올해 9급 공채 합격자의 평균 연령은 28.1세로, 지난해(28.3세)보다 다소 낮아졌다. 20~29세가 73.1%(3705명)으로 가장 많았고, 30~39세 23.3%(1179명), 40~49세 3.2%(160명), 50세 이상 0.3%(18명), 18~19세 0.1%(5명) 등의 순이다.

모집 분야별 합격자는 행정직군 4396명(86.8%), 기술직군 671명(13.2%)이다. 장애인은 263명, 저소득층은 133명이 합격했다.

자료 : 인사혁신처

양성평등채용목표제에 따라 추가 합격된 인원은 남성 38명, 여성 24명 등 62명이다. 정부는 어느 한쪽 성별의 합격자가 합격 예정인원의 30%(검찰직은 20%) 미만일 경우 해당 성별의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고 있다.

이번 9급 공채 합격자는 이달 13일부터 17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된다.

 

kilu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